2018/08/13 12:02

잡다한 얘기 日床

동생과 엄마때문에 복작거려서 정신이 없다. 똑같은 성격을 가지고 계속 싸우고 있다. 아.. 도망가고 싶어. 왜 맨날 내가 중간이야. 아 옌장. 근데 오늘 동생이 엄마한테 버버리 코트를 사줬댄다. 아니 이건 또 뭐야. 아. 맨날 나 혼자 울고 정신없다. 짜증남.

여행에 관한 얘기도 좀 쓰고 싶고, 무엇보다 아름다웠던 세도나를 잊고 싶지 않은데 그럴 정신이 없다. 오늘 겨우 여행 및 기타 등등의 여행비 정산을 마쳤다. 생각보다 참 저렴하게 나왔다. 리조트도 꽤 괜찮았고, 에어비엔비도 매우 훌륭했는데. 진짜 나와 D 씨를 칭찬해. 그거 짜느라 살과 피를 갈아넣었어. 내 눈 밑 다크서클과 엄마가 온 이후로 계속 쉬어서 제대로 된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내 성대. 계속 갈아넣고 있지 그래. 뭐가 문제겠어. 내 몸이 문제지..

여행 가느라 쇼핑도 참 오지게 했다. 1년치 옷을 다 산 것 같다. 그래봤자 비싼 옷은 아니니까... 라며 위안.  ZARA, Madewell, J crew. 원피스만 6벌은 되는 것 같고, 스커트 두벌에, 셔츠가 5벌은 되는듯. 아... 그렇게 사놓고 막상 여행가선 덥고 귀찮아서 거의 안 갈아 입고 다닌건 또 뭐야. 한국 가서 입을 옷이라며 변명 아닌 변명을. 

ZARA 는 예전에 얼핏 듣기로 노동력 착취 관련된 이슈가 있다고 들었던것 같은데, 그걸 듣고는 거기 제품들 구매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으면서도 디자인과 가격에 혹해서 자꾸 사게된다. 자세하게 찾아보고 진짜 문제라면 사질 말아야 하는데..

이번 여행을 대비해서 Go pro 를 구매했다. 그러나... 귀찮아서 나는 손을 아예 안 댔다. 아직은 재미를 느끼지도 못할 뿐더러 내 카메라 건사하기도 힘들어서. 그래서 막상 여행에선 활용도가 그닥.. 좋지 않은것처럼 느껴졌으나. 엄청난 활용처(!)를 찾았다.(D 씨가) 테니스 칠때 fence 에 고정시켜놓고 폼을 찍어서 집에 와서 들여다 본다. 그러면서 폼 교정할 것을 연구함. Go pro 가 사이즈가 작아서 그런지 렌즈가 엄청 광각이더라고. 그래서 코트 끝에서 끝이 커버된다.(좁은 면으로) 사실 생각했던것보다 광각이라 여행에서는 좀 왜곡이 너무 심한것 아닌가 싶었는데, 그래도 이런 활용성이 있다니. 매우 다행스럽다 (돈 버린거 아닌가 싶었음)

작년 겨울 테니스 치다가 오른쪽 무릎이 돌아간 이후로 엄두가 안나서 테니스를 안 친지 꽤 되었다. 그 때 제대로 치료를 안해서 문제가 있는것처럼 가끔 아프고, 무릎 아래와 윗부분이 따로 노는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한국 가면 어디 가서 확인해야 하나. 정형외과..? 병원 투어 할 생각을 하니. 아이고. 미치겠다. 휴...

뭔가 일상적인 내용들과 사진을 올리고 싶지만. 머리가 안돌아가는 요즘이라. 그냥 부모님 오시기 전에 만들었던 프렌치 토스트 사진. 만들어둔 버터 잔뜩 들어간 식빵에 우유+생크림+넛맥+계란+시나몬 잔뜩 넣어서 프렌치 토스트를 만들었다. 가끔 먹으면 좋은데, 사실 많이는 못 먹겠더라. 메이플 시럽이랑 파우더 슈가를 얹어서 먹으니 아무래도 좀 달아서... 미국 딸기가 좀 시니까 함께 곁들이면 밸런스가 맞다. 이 무슨 서글픈..ㅜ.ㅜ 

 



덧글

  • Serendipity 2018/08/14 09:45 #

    한국 가면 병원 투어가 0순위죠 ㅎㅎ
    정형외과+한의원 콜라보를 하셔야 할 것 같은데요. 무릎이 돌아가다니 ㅠㅠ....
  • skalsy85 2018/08/16 05:22 #

    Serendipity님//맞아요. 전 진짜 한국 가는게 공포라서(비행기 타는거+기타 등등...>.<) 병원 문제가 아니었으면 절대 안갔을꺼예요. 남들은 한국 너무 가고 싶어한다고 하는데, 저는 왜이렇게 싫을까요. 아 진짜 싫어요..

    그리고 테니스는... 치다보면 무릎 돌아가는일이.....ㅜ.ㅜ 추운 1월에 몸이 덜 풀린 상태에 스윙을 너무 크게 했었나봐요. 흑... 그 이후로 계속 테니스는 못 치고 있어요. 지금 무릎 상태는 진짜 개판이예요. ㅜ.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