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20:20

결혼과 임신 思考

결혼과 임신, 출산. 그 모든 것들에 자유가 있다고 생각했었다. 물론 한다고, 혹은 하지 않는다고 나에게 직접적인 물리력이 가해지진 않겠지만. 타인에 의한 시선과 편견들로 감옥을 짓고 그 안에 쳐넣는다. 

처음으로 내가 결혼을 하리라고 생각했던 것은 대학교 1학년 때 CC 로 만났던 남자친구와의 관계였다. 이 사람이 아니라면 그 누구도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사람과 헤어지고, 또 다른 사람들을 만나가면서 결국 결혼은 나랑 맞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했었다. 결혼 전에 엄마랑 갈등이 심했다. 미국에서 돌아오자마자 1차, 2차 심장 수술을 거쳐야했던 엄마의 곁에 있으면서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다. 엄막  퀄에 떨어졌을 때에도 생각해본적 없었는데 정말 죽고 싶더라. 진짜 13층 아파트에서 밖을 내려다 보면서 진짜 떨어지면 어떻게 될까. 떨어지면 속이 후련하겠다 싶었는데. 결혼식을 하면서도 시댁과의 갈등 + 엄마와의 갈등. 이런것들이 결혼하자마자 이혼을 해야하나 싶을 정도였네. 아하하. 진짜. 

아.. 결혼했는데 이젠 임신과 출산이 나를 쥐어짜고, 오장육부를 짜부러뜨린다. 끔찍하고 슬프다. 이혼하고 싶다. D 씨가 밉거나 증오스럽다거나.... 그런거 아닌데, 그냥 다... 그냥 모든게 다 귀찮다. 그저 결혼상태에서 벗어나고 싶다. 생각하고 궁리를 해내야하고, 이쪽 저쪽 눈치봐야하는 그런 상황들을 거치는게 귀찮다. 아..  친구 y는 귀찮다고 이혼하는 년이 어딨냐며, 나중에 생각해도 늦지 않단다. 근데... 참으로 귀찮아서 다 때려치우고 싶다.

근데, 어쨌든 귀찮다. 트랙에 다같이 올라서 똑같이 가라고 강요하면서 도대체 무슨 자유가 있다고 말하나. 

그 와중에, 월요일엔 식도에 내부에서 뚫고 올라앉은 용종과 유방 초음파 결과로 나온 calcification (미세석회화) 을 다시 확인하느라  확대촬영 검사 결과를 보러 가기로 했다. 음... 별 일 없겠지. 별일 없어야하는데. 아. 생각하기 귀찮아.
 


덧글

  • 2018/10/13 04:5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10/22 14: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